본문 바로가기

정보 & 상식/건강

코로나 블루 이겨내기

반응형

요즘 코로나 19가 우리 생활 깊숙이 들어와 있습니다. 코로나 19로 인해 일상생활에 큰 변화가 닥치면서 우울감과 피로함이 몰려오기 시작하는데요. 이런 심리적 현상과 불안감 등을 신조어로 '코로나 블루'라고 부릅니다. 오늘은 이런 코로나로 생긴 코로나 블루에 대하여 잠시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코로나 블루

코로나 19와 우울감을 말하는 (BLUE)가 합쳐져 생긴 신조어 코로나 블루, 지금 대한민국과 세계 여러 나라들은 코로나 19 사태로 인해 일상이 멈추다시피 하고 있는데요. 코로나 19는 감염병인지라 사회는 통제되고 있고 크게는 기업, 상인들이 힘들어지고 결국 일반 시민들은 일자리를 잃어가기도 합니다. 이런 파급효과가 큰 감염병에 대해 자신이 전염되는 것에 대한 불안감과 경제 활동이 축소되는 것에 따른 어려움이 차츰 심리적 현상으로 발현되어 불안증상과 우울함을 느끼게 하는 것인데요. 뉴스와 각종 미디어에서 항상 쏟아지는 연일 조심하라는 기사와 대규모 감염사태 등의 이슈들은 코로나 블루에 걸린 사람들에게 암울한 미래와 자신의 삶에 대한 공허함 등으로 더욱더 큰 박탈감과 우울감을 안겨 줍니다. 

코로나 블루 증상

누구에게나 우울한 마음은 조금씩 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 19가 유행하고 어느 순간 자신 또는 타인의 마음에 급격한 기분저하가 2주 이상 지속된다면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는데요. 예전에 좋아하던 것들에 대해 흥미가 저하되거나 자신에 대해 주변에서 너무 많은 변화를 인지한다면 꼭 자신을 돌아보고 돌볼 필요가 있습니다.

코로나 블루 이겨내기

현재 코로나 19는 우리 생활에 있습니다. 직접 부딪히지 않고 항상 우울감만 안고 산다면 이겨 낼수 없고 더욱더 암울한 미래를 만들어 갈 것입니다. 

우울감과 슬픔 불안감은 스트레스를 잘 통제해야 하는데, 이런 스트레스의 근본 원인인 코로나에 감염되지 않기 위한 노력이 필요한데요. 코로나 19를 일상적인 생활로 받아들이는 자세가 필요하며 기본 방역 수칙에서 나오듯이 항상 많은 사람들 근처는 되도록 가지 않고 항상 손을 자주 씻으며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의 감염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데 노력을 기울여야 합니다.

우울한 기분이 느껴지면 자신이 제일 좋아하는 취미를 가져야 하며 생활이 불규칙해지면 수면 부족이 오기 쉽고 다시 우울한 마음과 몸으로 되돌아 가기가 쉽기 때문에 잠을 청하기 전 핸드폰의 사용을 줄이고 간단한 스트레칭과 따뜻한 우유 한잔을 마시고 잠을 청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요즘은 누구든 감염병에 걸릴 수 있습니다. 만약 감염병에 걸리게 되어도 너무 상심할 필요가 없으며 든든한 국가에서 지원하는 치료센터에서 잘 먹고, 잘 치료하고, 잘 지키고, 잘 생활하면 되는 것이기 때문에 완치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질 필요가 있습니다.

다만 자신의 마음이 통제가 안되고 불안한 상태가 지속된다면 정신건강의학과 진료를 받아보는 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마치며

급격한 사회적 환경의 변화는 사람들에게 많은 스트레스와 우울감을 주지만 그것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사회에서 제시하는 방역 규칙을 따르며 감염병이 안정되기까지 자신 있게 견뎌내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결국 모든 우울감과 스트레스는 자신의 약한 마음과 통제되고 싶지 않은 마음에서 나오기 때문입니다.

 

누구도 우울하지 않는 사람은 없습니다. 하지만 생존은 우리가 노력해야 할 일입니다.

2020/09/16 - [정보 & 상식/건강] - 마성의 토닥토닥 코로나 우울증 극복 앱 사용하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