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 & 상식/건강

얼음을 자주 먹나요? 철분 결핍을 의심해보세요.

반응형

무더운 여름, 뜨거운 날씨를 극복하기 위해 얼음을 먹는 것은 흔한 일입니다. 하지만 얼음 먹는 행동이 여름에 한정되지 않고 계절마다 쉴 새 없이 중독된 것 마냥 자주 찾게 된다면 자신의 몸에 무언가 이상이 있다고 생각해보아야 하는데요. 잦은 얼음을 씹어먹는 행위는 치아에도 악영향을 줍니다. 잇몸이 손상과 치아 겉면의 에나멜이 손상되거나 치아가 깨지고 턱근육 까지도 무리가와 통증이 올 수 있으니 얼음을 씹어 먹는 행동은 자주 안 해야 합니다. 하지만 얼음을 먹지 않으면 담배 금단 현상과 같이 마음적으로 안절부절못하지 못하며 일상생활에 집중하기가 힘든 사람들이 있는데요. 그들의 문제는 어디서부터 왔는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얼음을 자주 먹는 이유

얼음을 자주 먹는 이유 중 하나는 환경으로 인해 정신적인 압박이 높아지거나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먹기도 하는데요. 또 다른 원인도 있다고 합니다.

바로 철분 결핍인데요. 해외 한 연구에 따르면 철분이 부족한 81명을 대상으로 한 식이 습관을 분석하였는데 얼음을 자주 먹는 빙섭취증을 겪고 있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들에게 철분 영양제를 복용하게 하자 강박적으로 얼음을 먹는 행동을 멈추었는데요. 정말 신기할 따름입니다.

철분이 부족한 그들은 만성적으로 피곤한 상태이고 남들보다 얼굴빛이 창백합니다. 그리고 심장이 빨리 뛰거나 가슴통증이 있거나 숨을 가쁘게 쉬기도 하는데요. 이는 세포에 필요한 산소를 충족시키기 위해 더 많은 혈액을 공급하기 때문입니다. 얼음을 씹는 이식증 즉 아무 영양가가 없는 무언가를 자주 찾는 증상의 주원인은 몸 내 철분 결핍에 있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누군가 얼음을 자주 먹는 다면 철분 결핍을 의심해보세요.

 

얼음을 자주 먹는 빙섭취증 빙식증 개선하기

얼음을 자주섭취하는 빙섭취증은 철분 결핍이 주원인으로 철분이 부족한 증상은 주로 후천적인 철분 결핍을 겪는 사람들 또는 출산을 겪은 임산부나 조기 출산한 아이거나 저체중으로 태어난 아이들이 철분 결핍 빈혈증에 걸릴 위험이 높은데요.

빙섭취증 개선을 위한 철분량 개선을 위해 제일 기본적으로 식습관을 개선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주로 철분이 함유한 음식은 고기류와 해산물류, 과일과 야채 견과류에 많이 들어있는데요. 이것들과 함께 비타민 C가 풍부한 토마토, 피망, 감귤류의 과일, 케일, 브로콜리, 양배추 등을 함께 곁들여 먹어 주면 철분 흡수를 우리 몸이 더 잘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또한 철분 결핍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비타민 D 섭취도 중요한데요. 비타민 D는 우리 몸이 적혈구를 만드는 과정에 필수적인 성분으로 우울증 예방, 뼈 건강, 두뇌 건강, 몸의 신진대사 촉진, 소화기 계통의 건강에 도움을 줄 뿐 아니라 암 예방에도 도움을 주는 필수 영양소로 모든 건강을 위해 필수적으로 드셔야 하는 중요한 성분입니다.

주로 밖의 햇빛을 쬐어 비타민 D를 몸에서 합성하게 만들거나 햇빛을 볼수 없다면 비타민 D가 풍부한 우유, 연어, 달걀노른자나 시중에 판매되는 비타민 보충제를 복용하시면 되겠습니다.

 

마치며

결론은 빙섭취증의 이상행동 원인인 철분 결핍을 막기 위해 철분이 풍부한 음식을 먹고 흡수를 도와주는 비타민 C와 적혈구를 만드는데 도움을 주는 비타민 D를 함께 드셔야 된다는 이야기입니다. 아시겠죠?

철분 결핍과 얼음을 자주 먹는 행동이 연관성이 있다니 참 아이러니합니다. 주위에 누군가 얼음을 시도 때도 없이 자주 먹는 행동을 한다면 그 사람의 건강을 따뜻하게 챙겨 주시길 바랍니다.

 

우리 일상에 흔한 비타민은 몸 건강에 도움이 되는 필수 영양소입니다, 꼭 챙겨 드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