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ρ ̄)┛ ~♥
반응형

해마다 이 시기가 되면 마미 사랑 가득 담아 집에 쌓여 처치 곤란한 고구마..

아직 고구마 관리 초급인 나에게는 곰팡이 생기기 전에 후딱 먹는 게 일이다.

몇개 곰팡이가 피기 시작해서 빨리 처치해야함

고구마는 섬유질, 베타카로틴, 폴리페놀과 각종 비타민이 풍부해 건강에 많은 도움을 준다. 심지어 암 예방에도.. 특히 고구마 껍질에 풍부한 칼륨 성분은 몸속에 남아 있는 나트륨의 배출을 도와 혈관을 튼튼하게 만들어 혈압을 개선시켜 주고 크게는 심혈관계 질환에 걸릴 확률을 낮춰준다.

또한 고구마에 함유된 클로로겐산 성분은 노화와 질병을 일으키는 활성산소와 염증을 억제하는 좋은 성분이지만 열에 약해 되도록 생으로 먹는 것이 좋은데..

 

다재다능한 고구마, 그렇다면 생 고구마를 이용해 초간단 요리를 만들어 보는 건 어떨까?

 

 

★ 고구마 무침(깍두기) 만들기 ★

■ 재료 

- 고구마 300g

- 사과 300g

또는 배 

 

■ 양념

- 고춧가루 2스푼

- 진간장 1스푼

- 액젓 1스푼

- 올리고당 1스푼 

- 간마늘 0.5스푼

- 통깨

- 쪽파나 대파, 또는 부추

 

 

▶1. 고구마 자르기

생 고구마는 껍질째 써야 칼륨 성분을 보존할 수 있지만, 오늘 나 같은 경우는 껍질을 깎아 생으로 먹다 급하게 생각나서 만든 요리이기 때문에 하고 싶은 말은 "껍질째 사용하세요."이다. 

작은 과도로 이정도면 잘썰은거지 응애

고구마를 자른다. 여기서 깍두기 형식으로 자르면 '고구마 깍두기'가 되는 것이고, 채 썰면 '고구마 생채'가 되는 것이니.. 난 식감을 원하기 때문에 생채로 만들어 보기로 했다.

 

흙, 그나저나 집에 큰 주방 나이프가 없다. 작은 과도로 그냥 헛헛.. 으라차차!!

물에 넣어서 갈변과 텁텁함을 없애기

굵지 않게 채썬 고구마는 갈변 현상과 텁텁한 맛을 없애기 위해 찬물에 잠시 담가 전분가루를 빼준다.

 

 

▶2. 사과자르기

달콤하고 아삭한 사과는 고구마와 1:1 비율로 준비해 역시 굵지 않게 채 썰어준다.

사과는 그나마 낫군

그 외에 달콤한 배를 사용해도 괜찮다.

 

 

▶3. 양념하기

용기에 담은 고구마와 사과채에 먼저 고춧가루 2스푼, 진간장 1스푼, 액젓 1스푼(냄새가 심한 오래된 액젓은 맛이 깔끔하지 않기 때문에 좋은 것을 사용한다.), 올리고당 1스푼( 매실액이나 설탕으로 대신해도 되지만 난 꿀을 사용했다.), 간 마늘 0.5스푼을 넣고 채들이 부러지지 않게 가볍게 버무려준다.

※ 김치 양념 스타일을 원한다면 밀가루풀(찹쌀풀)과 양파와 당근을 추가하세요.

 

 

▶4. 부가 재료 넣기

그렇게 버무려진 채에 쪽파나 대파 또는 부추를 넣고 통깨를 뿌려 다시 버무려 마무리한다.

완료

반응형

 

▶시식 후 개인적 소감

오우! 살짝 매콤, 새콤 달콤 짭조름, 고구마가 들어가서 이상할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맛있다.

정말 맛있다

개인적으로 부가 재료에 골뱅이나 꼬막을 넣어도 괜찮다고 생각된다. 그 양념이 그 양념이기 때문에..

평소 고구마 따로 사과 따로 먹었을 때에는 배에 가스가 생기더니, 같이 먹으니 속도 편하고 뭔가 몸이 가볍다. 이렇듯 가볍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건강한 고구마 사과 무침 요리, 나중에 또 애용해보리다. 으헤헤헿!!

 

 

[일상다반사/일상 & 혼잣말] - 환절기 전통 보양식 갱엿 식혜 만들기

[정보 & 상식/기타 정보] - 고구마와 궁합이 좋은 음식과 나쁜 음식

[일상다반사/일상 & 혼잣말] - 난생 처음 고구마 묵을 만들어보았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TistoryWhaleSkin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