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일상 & 혼잣말

혼자서

반응형

새벽 온도 4˚C

비가 간간히 내리더니 날이 춥다.

그와 함께 마음도 얼어 붙는다.

요즘은 부쩍 늙어가는 내 얼굴을 보고 많은 상심을 하는데..

더불어 조금씩 티안나게 고장나는 몸을 보며 생각이 많아 진다.

주위 사람들은 내가 아직 젊다고 한다. 하지만 난 1년사이 너무 늙어 버린 느낌이다.

'지금이 그날이다'라는 희망적 메시지, 난 무얼 하고 또 1년을 버텨왔던가..

이 시기만 되면 정말 지긋한 마음의 추위가 찾아온다.

얼마전까지만 해도 붉고 아름답게 물들던 단풍들은 떨어져 쌓이고 나뭇가지는 벌거숭이 마냥 옷을 벗는다.

비에 떨어져 밟히는 젖은 낙엽들, 소명을 다하고 평온한 영면에 들어가는데..

나도 보람되고 의미있는 삶을 살아가고 싶다.

내 삶이 고되더라도, 내 젊음이 사라진데도, 언젠가 꽃필 그날을 항상 그리워한다.

불교에서 번뇌의 뿌리는 욕망이랬던가..

나는 꽃피지 않은 인간인지라 욕망을 내려놓기 힘들다. 그래서 번뇌가 많은 듯하다.

미천한 중생.

죄 많은 어린 양.
하늘에서 굽어 살피소서~!!

특별출연 조카


문득 나태주 시인의 시가 생각난다.

혼자서

나태주

무리지어 피어 있는 꽃보다
두 셋이서 피어 있는 꽃이
도란도란 더 의초로울 때 있다

두 셋이서 피어 있는 꽃보다
오직 혼자서 피어 있는 꽃이
더 당당하고 아름다울 때 있다

너 오늘 혼자 외롭게
꽃으로 서 있음을 너무
힘들어 하지 말아라.

그래, 외로워도 슬퍼도 나는 안울어.
참고 참고 또 참지 울긴 왜 울어~
웃으면서 달려보자 푸른들을
푸른하늘 바라보며 노래하자~
내 이름은 내 이름은 내 이름은 아재~ 😹



반응형

'일상다반사 > 일상 & 혼잣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5공화국  (0) 2021.11.24
내 전화를 받으면 넌 투표를 할수 있고..  (2) 2021.11.21
혼자서  (2) 2021.11.13
GAME BOX EMUELEC 고치기  (2) 2021.11.07
위장이 불편하다. 일본약 먹어보기  (6) 2021.10.18
비가 내리고 음악이 흐르면  (6) 2021.10.12
  • mallang M 2021.11.13 11:39 신고

    왜그른데요? 가을남자 ㅋㅋ

    사람들이 단풍 이쁘다는데 사실 난 푸르름이 더 좋아요. 왠지 단풍을 보면 색깔은 아름답지만 그냥 쓸쓸한 기분이 들던데 이런걸 느끼시나요^^

    • 세렝게티 2021.11.13 12:26 신고

      ㅋㅋ그냥 그래유. 오 저와 같은 생각이시네유. 아마 화려한 파티의 끝은 조용한 적막감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인거 같아요. 그래도 그 시기 지나가면 또 따뜻하고 간지러운 봄의 왈츠가 기다리고 있으니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