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 & 상식/재미있는

강아지는 왜 격하게 주인에게 꼬리치며 반기는 걸까?

반응형

하루 종일 일을 하고 집에 도착하면 강아지가 격하게 꼬리치며 주인을 반기는 데요. 얼마나 껑충껑충 뛰며 반기는지 사랑스러운 강아지를 보고 하루의 피곤이 눈 녹듯 사라지곤 합니다.

"강아지는 왜 격하게 주인에게 꼬리치며 반기는 걸까?"


가끔 반기다 못해 쉬까지 하는 강아지도 있는데요. 왜 강아지는 이렇게 격하게 반응하는 걸까요? 그 이유를 들어보자면 조금 안쓰럽긴 하지만 그만한 이유가 있다고 합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조사에 따르면 인간의 평균 수명은 약 80.4년 인 반면 반려견의 평균 수명은 13년으로 인간 수명의 16.7%에 불과했는데요.

이게 격하게 꼬리치며 반기는 것과 무슨 관계냐고요?

반려견에 대해 한번 더 생각하게 하는 솔깃한 연구가 있습니다. 호주의 브리즈번 대학 뇌과학센터 연구에 따르면 포유류는 호르몬과 심박수에 따라 시간을 다르게 인지한다고 밝혔는데요. 그 말은 수명이 짧은 동물일수록 호르몬 분비가 왕성하고 심박수가 빠른데, 이는 상대적으로 느끼는 체감 시간이 더 빠르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결국 인간 수명의 16.7%에 불과한 강아지의 시간은 사람보다 6배 더 빨리 지나간다는 것인데요.

저 연구가 맞다면, 우리가 느끼는 4시간은 강아지에게 24시간을 의미합니다. 결국 우리가 8시간이 다되는 동안 일을 하고 오거나 하루 꼬박 24시간을 세고 집으로 돌아간다면 강아지는 주인을 6일 만에 보는 셈이 됩니다.

결국 강아지가 주인을 오랜만에 보면 격하게 꼬리치며 반기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행동 일지도 모릅니다. 강아지의 시간은 항상 빠르게 흘러가니까요.

이렇듯 주인보다 먼저 무지개다리를 건너는 반려견과 같이 함께할 때는 그 소중한 시간을 잊지 말고 잘 아끼고 잘 돌봐줘야 하겠습니다.

개들은 꼬리를 움직여 의사를 표현합니다. 행복할 때, 상대에게 우호적인 감정을 갖고 있을 때 개는 꼬리를 흔드는데요. 반면 두려움, 불안을 느낄 때, 또는 상대에게 경고를 표시할 때도 꼬리를 흔드는 경우가 있습니다.

개의 꼬리 언어를 분석할 때 주의를 기울여야 할 요소로 특히 높이를 유심히 보아야 하는데요. 꼬리가 중간 높이에 있을 때는 개가 편안하고 안정적인 감정 상태인 경우가 대부분이고, 꼬리 위치가 높이 올라가는 것은 보통 넘치는 자신감을 표현하는 신호로 개가 점점 위협적이 돼가는 징후로 볼 수 있습니다.

같은 맥락에서 볼 때 개꼬리 높이가 낮아지는 것은  불안, 두려움을 보여주는 신호이며, 극단적으로는 개가 다리 사이로 꼬리를 숨기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아주 큰 두려움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정보 & 상식/기타 정보] - 반려동물 등록제, 동물등록제 의무화
[정보 & 상식/기타 정보] - 반려견 치매 증상, 예방법, 치료제 제다큐어, 아니프릴
[정보 & 상식/기타 정보] - 유기동물 입양비 지원
[정보 & 상식/기타 정보] - 아직도 보험 가입안했나요? 맹견 소유자의 맹견보험 가입 의무화

[정보 & 상식/기타 정보] - 반려동물 코로나 동물감염 예방법
[정보 & 상식/기타 정보] - 돌봄 취약가구 반려동물 의료서비스 지원사업 - 경기도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