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 & 상식/건강

탈모의 주범은 백미?

반응형

백미(白米)라 흔히 말하는 흰쌀밥, 보통 사람들은 1년 365일 백미를 즐겨 먹는데요. 흰쌀밥에 이것저것 비벼먹는 비빔밥, 흰쌀밥과 김치의 콜라보 김치볶음밥, 라면 국물에 식은 흰쌀밥을 말아먹는 것은 찰떡궁합이고, 김이 모락모락 나는 막 만든 흰쌀밥에 S팸 한 조각 얹어 먹는 것 같이 침샘을 자극하는 것이 없는데요. 하지만 평소 주식으로 먹던 백미가 탈모를 일으키는 주범이 될 수도 있다고 합니다. 왜 그럴까요? 

탈모의 원인은 다양합니다. 남성호르몬, 스트레스, 지루성 두피 등의 다양한 원인으로 생겨나는 데요. 이와 더불어 먹는 것에서도 원인을 찾을 수 있습니다.

 

나비효과라 했던 가요?

앞서 말한 단맛이 있는 백미를 우리가 섭취하게 되면 체내에서 당분으로 변하게 되는데요. 이로 인해 몸은 인슐린 분비를 촉진시키고 남성 호르몬 생성 재료 중 하나인 아라키돈산(Arachidonic Acid)이 불필요하게 더 생성되는 상황을 맞이하게 됩니다.

 

아라키돈산이 늘어나면 탈모를 유발하는 DHT(Dihydrotestosterone)호르몬도 같이 증가하게 되는 데요. DHT 호르몬은 남성 생식기 생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성호르몬이자 아도겐 호르몬으로 모낭 축소를 일으켜 남성형 탈모의 원인이 된다고 합니다. 또한 혈압을 급격히 높이거나 혈액 속 영양분을 체내에 옮기는 신장과 심장에 좋지 못한 영향을 끼쳐 두피의 영양공급이 원활하지 않게 만듭니다. 

 

"백미를 포기하기 어렵다면 다양한 곡식과 함께 섭취"

 

탈모를 방지하고 발모를 촉진하는 대표적인 성분으로 구리와 아연 등의 미네랄이 있는데요. 백미를 포기하기 어렵다면 아래 탈모에 도움이 되는 곡식과 함께 섭취해 보세요.

"현미"는 탄수화물 함량과 에너지양은 낮고 단백질, 지방, 미네랄과 비타민 B 등의 성분을 많이 함유하고 있는데요. 섬유질이 풍부해 소화가 느린 편이지만 장운동을 돕고 몸속 유해물질을 흡착해 배출을 도와줍니다. 현미는 비타민 B1, B2, 아연, 구리 등의 미네랄이 풍부하고 타이로신과 트립토판 성분으로 인해 머리를 검게 만드는데 많은 도움을 줍니다.

 

""는 백미에 부족한 영양분을 고루 가지고 있습니다. 아연, 구리, 철분 등의 무기물과 더불어 백미에 비해 비타민 B1, B2가 약 3배 정도 많고 식이섬유 또한 7배 이상 함유하고 있는데요. 혈액순환을 촉진하기도 한다는 조에는 수용성 비타민이 풍부해 피로 해소와 성인병 예방에 도움을 주며 칼슘도 함유하고 있어 뼈 건강에도 상당한 기여를 합니다.

 

"수수"는 단백질, 지방, 아연, 구리 등의 미네랄과 비타민 B 등의 성분을 많이 함유하고 있습니다. 또한 곡류 중에서는 희귀하게 많은 타닌 성분을 함유하고 있는데요. 플라보노이드, 폴리페놀과 같은 항산화 성분도 풍부해 두피 내 혈액 순환이 활발하도록 돕습니다. 글루텐 성분도 없어 당뇨병을 앓고 있는 환자에게 좋은 식품이기도 한 수수는 모세혈관을 튼튼하게 만들고 콜레스테롤 함량을 낮추는 작용을 하기 때문에 심혈관계 질환에 도움을 줍니다.

728x90

 

"높은 혈당과 인슐린 저항성은 탈모의 적"

 

이처럼 음식으로 인해 혈당이 높아지면 우리 몸의 기능이 이곳저곳 불안정해집니다. 특히나 머리카락은 이런 변화에 민감한데요. 혈당 상승과 저하 등의 화학적 몸의 변화는 머리카락의 정상적인 성장을 저해합니다.

 

방부제 없고 혈당지수(GI)가 낮은 섬유질 풍부한 자연식품을 먹었던 원시시대에는 남성형 대머리가 존재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는 음식으로 인한 높은 혈당과 인슐린 저항성이 남성형 탈모와 관계있다는 것을 뒷받침해주는데요. 효소가 없고 혈당지수가 높은 가공식품 섭취가 많은 선진국에서는 남성형탈모가 더 많이 발견되는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가공식품은 섬유질이 제거되 섭취 시 소화와 흡수가 빨라집니다. 이로 인해 혈당지수는 올라가며 인슐린 저항성은 높아질 수밖에 없는 데요. 위와 같은 탈모의 원인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평소 혈당지수가 낮고 미네랄이 풍부한 야채와 같은 식품의 섭취를 늘리고 천천히 씹어 먹는 등으로 빨리 먹는 습관을 줄여나가 당뇨와 탈모 두 마리의 토끼를 한 번에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정보 & 상식/건강] - 탈모예방을 위한 좋은 생활습관

[정보 & 상식/건강] - 흰머리 상식

[정보 & 상식/건강] - 당신의 피부를 해치는 나쁜 샤워 습관

 

 

반응형

'정보 & 상식 > 건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철 무더위 질병  (6) 2021.07.13
만보 걷기는 일본의 상술  (2) 2021.07.11
탈모의 주범은 백미?  (0) 2021.07.08
잠 잘자는 방법  (0) 2021.07.07
생으로 먹으면 안되는 음식  (0) 2021.07.05
유난히 모기 물린데가 더 붓고 더 가렵다면?  (2) 2021.0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