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 & 상식/교육

세계보건기구(WHO) 전염병의 위험도에 따른 전염병 경보단계와 기타 사례

728x90
반응형

세계 보건기구(WHO)는 전염병의 위험도에 따라 전염병 경보단계를
1단계에서 6단계까지 나누는데요. 최고 경고 등급인 6단계를 ‘팬데믹(pandemic 전염병의 대유행)’이라 합니다.
팬데믹의 어원은 그리스어로 ‘pan(πᾶν)’은 ‘모두’, ‘demic(δῆμος)’은 ‘사람’이라는 뜻으로, 전염병이 세계적으로 전파되어 모든 사람이 감염된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는데요.
우리나라의 국립 국어원에서는 2020년 3월 10일 펜데믹의 대체용어로 '감염병 세계 유행'이라고 단어를 제시했습니다.

그렇다면 세계보건기구 (WHO)의 전염병 경보 6단계와 기타 과거의 팬데믹 사례는 무엇이 있었는지 함께 알아봅시다.

 

세계보건기구 World Health Organization

 


세계보건기구 (WHO)의 전염병 경보 6단계

1단계 : 동물에 한정된 전염
-야생 동물 사이에 바이러스가 돌고 있음
-인간 전염이 확인 되지 않음

2단계 : 소수 사람에 전염, 가능성
-가축화 동물 사이에도 바이러스가 돌고 있음
-인간 전염의 가능성이 있으나 확실하지 않음
-잠재적인 전염병 위협 단계

3단계 : 사람 간 전염 증가
-동물과 동물, 동물과 인간의 전염 시작 단계
-아직 사람 사이의 전염이 이뤄지지 않아 공동체 수준의 발병으로는 분류하기 힘든 단계

'에피데믹(Epidemic, 국소적 전염병) 단계'
4단계 : 급속한 사람 간의 전염
-공동체 수준의 전염
-많은 사람들에게 갑자기 심각한 증상을 일으키는 질병 발생, 사람들 사이에서 병이 빠르게 퍼짐
-각국, 구체적 전염병 확산 방지 지침을 내리기 시작함(여행 자제 조치 등)
-철저한 예방 사업 시작

'팬데믹(pandemic, 세계적 대유행) 단계'
5단계 : 대륙 내 2개국 이상 전염
-감염병 유행, 아직 대다수의 국가들은 감염 영향이 없는 단계
-팬데믹이 될수 있는 강력한 신호로서 많은 준비를 해야하는 시기

6단계 : 2개 이상 대륙 전염 확산, 세계적 대유행 '팬데믹'

전염병이 정점을 찍고 난 뒤의 단계 :
Post Peak (재발할 가능성이 있는 단계)
Post Pandemic (계절성이 있는 레벨에서의 질병이 활동하는 단계)


대표 사례
역사적으로 대표적인 팬데믹은 1347년부터 1351년 사이의 3년 동안 2천만 명을 숨지게 한 중세 유럽에 발생한 감염성 질환인 흑사병(Yersinia Pestis)과
1918년 발생하여 몇 개월 만에 인도에서 1,250만 명, 전 세계적으로는 총 2천만 명가량을 숨지게 한 스페인 독감(Spanish influenza) 등이 있습니다.
이후 세계 보건기구 (WHO)는 1948년에 설립되었고 그 후 지금까지 3번에 걸쳐 팬데믹을 선언합니다.
1968년 유행성 독감인 홍콩독감(HongKong flu)과 2009년 인플루엔자 범유행(신종플루)을 일으킨 신종인플루엔자 A(H1N1)에 대해 팬데믹을 선언했습니다.
그리고 최근 2020년 2월 26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서는 중국 우한에서 발생하여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에 대한 팬데믹의 가능성을 예고했으며,
이 질환이 3월 들어 전 세계로 확산되어 심각한 양상을 보이자 WHO는 3월 11일 사상 세 번째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에 대하여 팬데믹을 선언하였습니다.

기타
PHEIC (Public Health Emergency of International Concern)

팬데믹과는 별도로 ‘국제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도 있는데요. WHO는 전문 자문 위원으로 구성된 긴급 위원회가 ‘국제 비상사태’ 권고를 하면 사무총장이 이를 토대로 최종 선포하는 것으로 대규모 질병 발생 중 국제적인 대응을 특히 필요로 하는 상황에 선언합니다.
대표적으로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 2014년 서아프리카 에볼라 바이러스, 2016년 지카바이러스, 2019년 콩고민주공화국 에볼라 바이러스, 2020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때 선포되었습니다.

과연 세계 인류는 또 다른 최악의 질병에 대해 잘 대처할 수 있을지 WHO의 책임감은 막중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WHO의 늦은 대체는 도마에 오르고 있는데요. 요즘 한국은 좋은 의료체계, 질병본부의 코로나 감별 시스템과 국민성이 해외에서 극찬을 하며 한국인으로서 많은 자부심을 느끼게 합니다. 아무쪼록 이번 코로나 사태가 잘 마무리될 때까지 국가를 믿고 따르며 서로 힘을 모아 잘 이겨내야겠습니다.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