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암

위암 수술 받은 후 골절 위험성은 더 높아집니다. 나이가 들수록 뼈 건강을 신경 써야 하지만 특히나 위암 수술을 받은 사람들은 후유증으로 골절 위험성이 더 높아지는 데요. 방사선 치료나 항암치료가 원인이겠지 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그 이유는 전혀 다른 곳에 있었습니다. 무엇인지 정확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위암 수술 받은 후 골절 위험성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연구팀은 2008년~2011년까지 조사된 국민건강 영양조사에서 위암 경험 환자 94명과 암 병력이 없는 대조군 470명을 상대로 비교 연구 분석하였습니다. 결과는 위암 경험 환자의 대부분이 뼈가 약해져 있는 상태였고 10명 중 3명은 골다공증이 발견되었으며 절반이 넘는 환자에게서 골감소증이 확인되었다고 하는데요. 이를 통계를 토대로 본다면 위암 수술을 받은 경험자들은 골다공증 위험성이 3.72배.. 더보기
위암 조기발견은 완치 가능성을 높여요. 스트레스와 과도한 음주, 맵고 짠 한국인의 식습관 거기에 서구식 식습관까지 이뤄지면서 위는 항상 쓰리고 피곤해지며 위암에 대한 발생 확률은 날로 높아지게 만드는데요. 위암은 한국인의 암중에서도 유독 잘발생하는 1위이고 한국인의 사망원인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모든 암들이 그러겠지만 위암 또한 조기발견과 치료가 빠를수록 완치 가능성이 높아지는데요. 위암 조기발견은 완치 가능성을 높여요. 위암의 발병원인은 그렇게 명확하진 않습니다. 대체적으로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의 감염, 짜고 자극적인 음식 섭취, 흡연, 음주, 스트레스와 유전적인 요인이 많은 영향을 주는데요. 대부분 남자가 여성보다 발병률이 더 높지만 60세 이상에서는 남, 여 상관없이 유병율이 높고 80세 이상에서는 흔히 발견되는 악성 종양입니다. 한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