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 & 상식/건강

식도암을 일으키는 원인 습관

728x90
반응형

날이 추워지면서 뜨거운 물과 차, 커피 등을 즐겨 마시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너무 뜨겁게 먹는 습관은 '식도암(Esophageal cancer)' 발생 위험을 높이는데요. 식도암은 초기 증상을 거의 알아차릴수 없으며, 일단 암이 시작되면 일반 장기와 달리 겉을 싸고 있는 막이 없어 주변 장기에 쉽게 전이 되는 무서운 암이기도 합니다. 오늘은 우리가 일상에서 무심코 지나칠수 있는 식도암 걸리는 습관과 원인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65도 이상의 뜨거운 차를 마시면 식도암 위험이 8배로 증가합니다.

입 천장이 데인다는 말 들어보셨죠? 이렇게 습관적으로 데일 정도로 뜨거운 물이나 차, 커피를 즐겨 마시는 사람들이 있는데요. 세계보건기구(WHO)는 '65도 이상의 뜨거운 음료'를 발암물질로 지정했습니다. 한 연구에서는 실제로 65도 이상의 아주 뜨거운 차를 마신 그룹은 식도암 위험이 8배, 60~64도의 뜨거운 차를 마신 그룹은 식도암 위험이 2배 높아졌다는 결과가 나타나기도 하였습니다.

보호 막이 있는 위장과 달리 보호막이 없는 식도는 외부 자극에 의해 쉽게 손상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뜨거운 음료가 식도 부위를 지속적으로 자극하면 세포가 반복적으로 손상을 입는 과정에서 암 발병 위험이 높아질수 있습니다.

 

 

뜨거운 차와 함께 먹는 술은 5배, 흡연은 2배의 식도암 발생 위험이 있습니다.

 

뜨거운 차와 함께 술을 자주 마시거나 흡연하는 사람이 식도암 위험이 높다는 가까운 나라 중국의 연구 결과도 있는데요. 중국 베이징대 연구팀은 암 이력이 없는 45만명을 대상으로 평균 9.2년간 추적 관찰하였습니다. 그 결과, ​매일 데일 정도로 뜨거운 차와 15g 이상의 술을 마신 사람은 일주일에 한 번 이하로 보통 온도의 차를 마시고 하루에 15g 미만의 술을 마시는 사람에 비해 식도암에 걸릴 확률이 5배나 높았다고 합니다. 마찬가지로 데일 정도로 뜨거운 차와 흡연을 함께 하는 사람은 보통 온도의 차를 마시는 사람에 비해 식도암에 걸릴 확률이 2배로 높은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연구팀은 알콜 성분과 흡연으로 발생하는 독소가 뜨거운 차에 손생된 식도의 점막을 자극해 암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았습니다.

 

 

과체중 상태가 오래 지속 되면 식도암 위험 발생이 높아집니다.

 

과체중이란 체질량 지수가 25(kg/㎡) 이상인 것을 말하는데요. 과체중 상태가 오래 지속되면 식도암과 더불어 위암 위험도 높아져 꼭 주의해야 합니다.


최근 영국암저널(British Journal of Cancer) 최신호에 게재된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미국 국립암연구소의 제시카패트릭 박사팀이 성인 40만9796명(50세~71세)을 조사한 결과, 20대부터 체질량지수가 25 이상인 사람은 정상체중을 유지한 사람에 비해 평생 식도암이나 위암이 발생할 위험이 60~80%나 높다고 하는데요. 특히 20세~50세에 체중이 15~20kg 이상 크게 증가했거나, 50세에 결국 비만(체질량지수 30 이상)이 된 사람은 식도암과 위암 위험이 3배로 높아졌다고 합니다.

 

연구팀은 더불어 유발 이유를 추정했는데요. 과체중은 남성 호르몬 테스토스테론 또는 여성 호르몬 에스트로겐 분비에 변화를 일으켜 비정상적인 인슐린 분비가 늘어나 몸의 염증을 유발하는데, 이는 암발생의 주요 위험요인중 하나이며, 지나친 체중 증가로 인한 위산 역류와 가슴쓰림 또한 식도를 꾸준히 자극하기 때문에 식도암을 발생시킨거라 추정하고 있습니다. 

 

 

식사 시간이 불규칙한 습관과 역류성 식도염은 식도암 확률을 높입니다.

 

바쁜 현대인은 아침에 식사하기 힘듭니다. 그런 빈속에 아침의 피곤함을 달래기 위해 커피까지 마시게 되고 직업으로 인해 못다한 식사 시간이 불규칙해지게 되는 데요. 이로인해 위산과다가 생기며 위염과 역류성 식도염으로 발전하기 까지 합니다. 역류성 식도염으로 인해 가슴의 명치가 뻐근하고 타들어가는 통증을 받으며 좀더 심해지면 식도로 위산이 역류해 목을 자극하여 염증을 생기게 만들어 잦은 기침을 하게 만들기 까지 합니다. 소화장애, 속 쓰림, 목의 이물감, 신물이 자주 올라오는 증상이 오래 자주 생기게 되면 역류성 식도염은 암으로 이어질 확률이 높아지게 됩니다.

맵고 자극적이고 고기류의 기름진 음식과 알콜류의 섭취를 주의해야 합니다. 또한 위산 분비를 촉진하는 탄산음료, 과일주스, 커피는 줄이는게 좋습니다. 집에서는 저녁 늦은 시간 잠들기 1시간 전에 야식을 먹거나, 먹고 바로 눕는 습관은 위장에 무리를 줘 역류성 식도염을 악화 시키니 피해야합니다.


허리 부분이 조여 복압이 증가하면 위산 역류가 심해질 수 있습니다. 평소 옷은 하의의 허리 부분을 조금 헐렁하게 입는 게 좋습니다. 그리고 함께 체중관리를 해야합니다.

 

인유두종 바이러스도 식도암을 발생시키는 원인중 하나입니다.

 

자궁경부암을 유발하는 인유두종 바이러스(human papilloma virus, HPV)는 대체적으로 남자보다 여자들의 백신 접종이 많다고 할수 있는데요. 고전적인 구강암이나 식도암은 전통적으로 흡연이나 음주로 인해 주로 60대 중반 남성들에게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왔지만, 새롭게 밝혀진 인유두종 구강․식도암은 흡연과 음주를 전혀 하지 않는 20~30대 젊은 남성에게도 나타나고 있다고 합니다.

최근 몇 년 간 유럽과 미국의 여러 연구에서도 남성의 머리와 목 부분에서 인유두종 바이러스(HPV)성 감염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히고 있는데요. 의사들은 자궁경부암 백신으로 쓰이는 인유두종 바이러스 백신을 남자들 또한 맞기를 권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식도암은 미리 예방 합시다.

 

식도암이 생기면 가장 흔한 느낌으로 목에 무언가 걸린 듯한 느낌이 있습니다. 처음에는 딱딱한 음식을 넘기기가 곤란하고, 나중에는 물조차 삼키기 힘들게 됩니다. 결국 먹기 힘들어 영양결핍이 생기는데 체중 감소와 더불어 식도 주변에 출혈이 생기거나 주변에 있는 신경이 눌려 쉰 목소리가 나고 만성기침으로 까지 발전 할수 있습니다. 이런 증상이 나타나면 하루 속히 병원을 찾아 검사받아 보는 게 좋습니다.

식도암은 진단 후 1년을 넘기지 못할 정도로 악성이 심한 암으로 국내 남성암 중에서도 5년 생존률이 10% 정도 밖에 안되는 무서운 암입니다.

 

앞서 보았듯이 식도암을 예방하려면 주요 습관인 너무 뜨겁게 음료를 지속적으로 마시는 것을 피하고, 적절한 체중조절과 더불어 흡연과 음주도 삼가해야 합니다. 식사는 잠들기 전의 야식이나 불규칙한 섭취는 금하고 소금에 절인 음식들은 식도에 좋지 못한 자극을 주기때문에 기관지가 좋지 않은 사람은 되도록 피하는게 좋습니다. 또한 녹황색의 신선한 채소나 과일 위주의 건강한 식습관을 들이는게 많은 도움이 되겠습니다.

 

 

정기적인 위내시경 검사는 위와 더불어 식도암을 예방하는 길입니다.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