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 코로나19 완치자 혈장 채혈지침 공개. 완치 후 14일 지나야 공여(기증) 가능 코로나 19에 대한 인간의 반격, 백신 개발 기간 동안 치료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완치자의 혈장을 감염자에게 주입하여 치료하는 방식이 있는데요. 4월 16일 질병관리 본부에서는 '코로나 19 완치자 혈장 채혈 지침'에 대해 공개했습니다. 오늘은 혈장 채혈 치료와 질병관리본부에서 공개한 권고 내용에 대해 간략히 알아보도록 하는 시간을 가져 보겠습니다.▶혈장(血漿, plasma) 채혈 치료란 무엇인가요?혈장 채혈 치료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가 회복된 환자의 혈액 중 액체 성분에 포함된 항체를 치료제 대신 투여하는 치료법입니다. 우리 몸속 피는 적혈구(44%)와 백혈구(1%), 혈장(55%)으로 구성돼있는데, 그중 누런 빛의 액체인 혈장은 90%의 물과 7∼8%의 단백질, 2%의 기타 성분으로 이뤄져 .. 더보기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Enhanced Social Distancing Campaign) 코로나가 무섭게 세계로 번지는 지금, 예쁜 봄꽃들이 만발하는 하필 이 아름다운 시기에 이런 일이 일어나 사람들은 여유를 찾고 싶고 밖에 나가고 싶어도 대부분은 자재하는 모양새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필수 마스크도 사용 안 하고 절정의 아름다운 벚꽃을 보러 가는 몇몇 무지한 사람들은 꼭 있을 것이며 조만간 있을 학생들의 개학 시기와 국가운이 달린 4월 15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로 인해 코로나 감염에 많은 신경을 써야 할 때인데요. 이 때문에 질병관리본부, 보건 복지부, 행정안전부에서는 4월 5일까지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Social Distancing)' 캠페인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 4월 4일 현재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의 결정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2주 더 연장하기로.. 더보기